요즘은 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바쁘게 지나간다.

힘든데 힘든티도 못 낸다.
밑에 사람들한테 모범이 되어야하고. 위에는 성실해 보여야 하고.

정신없이 지나가는게 좋은걸까.

'일상다반사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동에 가다  (0) 2012.07.04
바쁜 나날들  (0) 2012.05.24
바쁜 나날들과 아이패드..  (0) 2012.05.16
간만의 포스팅..  (0) 2012.05.1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정치가 썩었다고 눈 돌리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