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교육 받는중 갑자기 야구장에 가보고 싶었다. 어차피 한화가 이번주 목동에서 경기도 있고.

하지만 4-2 패.

될듯될듯. 하면서 안되었다.

누군가는 크레이지 모드로 한 2-3명만 되면 되는데.

한화 응원하려고 머리민건 아니지만 나도 한화 선수보다 더 짧게 밀었는데.

좀 힘내서 가을 잔치 가보자구.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일상다반사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천 초등학교 1학년 1반 갯벌 체험 갔어요..  (0) 2012.09.24
목동에 가다  (0) 2012.07.04
바쁜 나날들  (0) 2012.05.24
바쁜 나날들과 아이패드..  (0) 2012.05.1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

당신을 잊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정치가 썩었다고 눈 돌리지 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