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개발자이기도 하면서 사람도 뽑고 있는 자리에 있게 되었다.

그런데, 지금 다니는 회사가 작은 회사이긴 하지만 너무 얼토당토 않는 이력서들을 보면 괜히 화가 난다.

 

사진 없는 이력서..

경력이 10년이 넘어간다고 하면서 이력서에는 그냥 프로젝트 이름만 달랑 있고..

혹시나 해서 불러서 면접 보면 거기서 한 것은 옆에서 시다(도움)만 주었을 뿐이고 그 프로젝트에 대해서 제대로 아는 것도 없다.

이런 사람은 경력이 10년이라고 하나 우리쪽에서는 1년짜리랑 마찬가지로 밖에 볼 수 없다.

 

무조건 경력이 많다고 임금을 세게 부르거나..(이건 뭐 뽑든지 말든지라는 식인듯..) 대기업 같이 요구하려면 그냥 대기업에 가든지..

 

대기업에서 안 되니까 중소기업에 오는 사람들은 중소기업에 오면 그만큼 힘들 다는 사실을 알아야만 한다.

대기업에서는 중소기업이 뭐가 될 것 같다 그러면 바로 아이템을 뺏어가는 식이 많으니까..

허탈함도 느끼고...

 

하지만, 중소기업도 중소기업만의 장점이 있다..

대기업에서는 다양한 경험이 어렵지만, 중소기업에서는 그 다양한 경험을 할 수 가 있다는 것이다.

대기업 다니시다가 중소기업으로 오시는 분들 중 대부분이 한가지 분야만 잘 하신다.

그러다 보니 다른 분야의 것을 개발하려고 하면 대부분 퇴사 해 버리신다.

뭐, 어찌보면 단점일 수도 있겠지만, 자신의 기술을 늘리는데는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이 오히려 나을 수 있다는 것이다.

 

중소기업도 돈을 많이 주고 싶다. 하지만, 중소기업 대부분이 대기업에 의존해 일을 하다보니 대기업에서 NEGO가 들어오다보니

대기업만큼 돈을 주기 어려운 것이다. 대기업이 조금만 중소기업을 생각한다면 자신들의 NEGO폭을 조금만 줄였으면 좋겠다.

 

그럼 꼭 대기업에 가지 않고도 중소기업으로 오는 사람들도 많을 것이다.

 

대기업의 완장을 차고 싶어서 가시는 분들은 대기업으로 가시라.. 대신 20~30년 까지도 버틸 자신이 있으셔야만 한다.

돈을 많이 주는 만큼 그만큼 일을 시키니까..

 

말이 삼천포로 빠져서 그런데..

 

결론은 이거다..

 

중소기업에 지원하는 지원자 여러분들..

대기업에 이력서나 경력서를 쓰시는 것 같이 중소기업에도 작성해 달라는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보고 희망 연봉을 적으시라는 것이다..

 

내가 보기엔 이정도 받기에 뭐한데 내가 생각한 것 보다 1~2천 넘게 부르시니 면접을 보고 싶어도 면접을 볼 수가 없으니까 말이다..

조금만 객관적으로 자신을 돌아보시고 이력서를 내고 기다려보시라..

 

아마 많은 곳에서 연락이 올 것이다..

 

어차피 1%의 대기업보다는 99%의 중소기업이 훨씬 많으니까..

 

'일상다반사 > 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지사지.  (0) 2013.10.24
중소기업 지원자들을 보면서..  (1) 2013.07.04
대선을 바라보면서(박근혜 vs 문재인)  (1) 2012.11.28
교육중..  (0) 2012.07.04
  1. Favicon of http://projob.tistory.com BlogIcon 정도영 2013.07.25 08:52 신고

    확실히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차이는 극명합니다. 그런데 이 차이를 지원하는 분들은 '알고만' 있지 실제로 '느끼지'는 못하시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지나가다 보고 한자 적습니다. 아이들과의 프로필 사진이 정말 멋있네요^^

어제인가.. 그제인가..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재밌네...

 

뻔한 이야기일수도 있는데.. 1화 마지막에 나온 "바람이 분다"는 참 괜찮았다..

옆의 안사람은 눈가가 촉촉해 지기도 하고...

 

다음회가 기다려지는군...

 

5월 8일 어버이날.. 


목천초에서 효도잔치를 했다..(사실 이 행사는 매년 진행된다..)

올해는 목천초 100주년 기념이기도 하고.. 


이날 우리 애들은 유치원과 2학년에서 활약함...


그날 행사에 참석한 우리 애들 활약 모습을 담아보았다..


아이뻐5로 촬영후 다음팟으로 인코딩해서 올림..


가희 활약..우측 두번째줄에 있음...



둘째 나희 활약.. 따로 놀지만.. 열심히 하는 모습이 귀여움...


자동차 오너라면 한번쯤은 무인 단속 카메라에 걸려 보신적이 있을 것이다.


나도 몇번 걸렸으니.. 뭐...


그런데, 이럴때 에매하게 찍혔나 싶을때 알아보는 사이트가 있다..


경찰청에서 운영하는 교통법칙금.과태료 조회 및 납부 시스템....


여기서 먼저 조회해보면 나올 것이다.. 


https://www.efine.go.kr/


보통 찍히고 나면 빠르면 3~4일 걸리지만, 일주일 이상 걸릴수도 있다고 하니 참고 하는것도 괜찮을 듯 싶다..


참고로 5년동안 자료가 보관이라고 한다. ㅠㅠ.. (내 아는 사람은 3~6개월 뒤에 나온 사람도 있다고 한다..)


그 다음으로 단속 결과 확인 사이트도 있다..


이곳은 공인인증없이 차번호와 주민번호 뒷자리만으로도 조회가 된다..


http://vimshome.ts2020.kr/jsp/hpg/pubservice.jsp



마지막으로 도로교통동단 운전면허 시험장 사이트에서도 가능하니 참고하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http://dls.koroad.or.kr/main.jsp



그래도 젤로 좋은건 신호 잘 지키고 안전 운전 하는 것일것이다..




이번 대선을 바라보면서 참..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된다.


지난 노무현 대통령때와 비슷하면서도 다르고..

현 가카 뽑을때랑 비슷한면도 있고..


독재자였으면서 자신의 정적을 없앴던 자의 딸은 과거는 과거일뿐이라고 말하면서, 자신은 아버지에 대한 것은 지우려고 하고..

그런거 보면 드라마 "내딸 서영이"가 오히려 나아 보일 정도다.. 이건 뭐.. 아버지일은 자신과 아예 무관하다고 하는 것은 아닌듯한데..

그러면서 아버지와 어머니의 향수를 자극해 대통령이 되려고 하니..


또 다른 후보는 야권 단일화를 단일화가 같기도 하고 단순화 같기도 하고.. 

좀 에매모호한 단일화가 되어 버렸고.. (이건 언론의 플레이이기도 하다.. 안철수는 분명 문재인을 지지 한다고 했는데, 뉴스에서는 그걸 빼버리지 않나..)


난 이번 대선에서 정권 교체가 이뤄지길 바라는 사람이다..(어떤 의미에서의 정권 교체는 박근혜가 되더라도 지금 같지 않게 한다면 박근혜도 인정해 줄 것이다.)


대선 후에 상대방의 좋은 공약은 가져와서 써도 되었으면 하는 소시민의 한사람이기도 하다..


공식 선거 운동이 가능한 동안은 난 그날그날의 상황을 보면서 나의 생각을 적어볼 생각이다.


현재까지는 문재인에게 조금 더 마음이 기울어져 있지만, 선거 운동을 지켜보면서 바뀔수도 있다.(뭐. 그렇다고 박근혜를 찍을려면 나를 설득해주는 사람이 있다면 모르겠지만..)


참.. 어제 TV 광고는 감성이 아닌 이성에 호소한 문재인의 승으로 보고 싶다.

칼 맞은 것을 광고로 쓰는 것은 이해하지만, 난 그 당시 상황을 오히려 정치적으로 이용해 박근혜의 위치가 더 올라섰다는 것은 부정하지 못할 것이다.


1.기회는 평등할 것입니다. 

2.과정은 공정할 것입니다. 

3.결과는 정의로울 것입니다.


어제 이 광고 카피가 맘에 든다.



  1. 2013.01.29 10:19 신고

    기회는 더 평등하지 못하고..
    과정은 더 공정하지 못하다(비밀, 밀실....)
    결과는 더 정의롭지 못하다..

    이게 현 정부이며 차기 정부라고 생각이 든다..
    참.. 나라 꼴 잘 돌아가는구나..

1학년 1반이 지난 9월 15일에 갯벌 체험에 다녀 왔습니다.

거기서 찍은 사진들 일부를 올려 봅니다.


재밌게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이번주(7/2 ~ 7/6)는 서울로 통근하면서 교육 중이다. 누군가는 여관잡고 자라고 하지만, 난 그게 별로다..

멀어도 집으로 가는게 좋으니까..

아침 6시에 나와서 서울오면 한 8시쯤.. 7시쯤 나올까도 하는데, 그때 나오면 지각할 것 같고..

 

좌우지간 c# 교육을 듣고 있는데, 어제까지는 그나마 초기부분 이라서 그런지 어렵지는 않은 듯 싶다.

오늘부터 아마 어렵고 바빠지겠지..

 

그런데, 배우는 내용이 기초라서 응용 부분은 회사로 복귀해서 해야만 할 듯 하다.

여기는 콘솔위주이고.. 회사에서는 GUI 위주니까..

 

장비업계로 와서 계속 교육의 연속인듯 하다.

아마 프로필에 교육 필증이 계속 늘어날 듯 하다. 근데, 내가 받은 교육들 내가 다 이해했었나?

 

이번 교육은 다 이해하도록 해 봐야겠다.

서울에서 교육 받는중 갑자기 야구장에 가보고 싶었다. 어차피 한화가 이번주 목동에서 경기도 있고.

하지만 4-2 패.

될듯될듯. 하면서 안되었다.

누군가는 크레이지 모드로 한 2-3명만 되면 되는데.

한화 응원하려고 머리민건 아니지만 나도 한화 선수보다 더 짧게 밀었는데.

좀 힘내서 가을 잔치 가보자구.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일상다반사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천 초등학교 1학년 1반 갯벌 체험 갔어요..  (0) 2012.09.24
목동에 가다  (0) 2012.07.04
바쁜 나날들  (0) 2012.05.24
바쁜 나날들과 아이패드..  (0) 2012.05.16
요즘은 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바쁘게 지나간다.

힘든데 힘든티도 못 낸다.
밑에 사람들한테 모범이 되어야하고. 위에는 성실해 보여야 하고.

정신없이 지나가는게 좋은걸까.

'일상다반사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동에 가다  (0) 2012.07.04
바쁜 나날들  (0) 2012.05.24
바쁜 나날들과 아이패드..  (0) 2012.05.16
간만의 포스팅..  (0) 2012.05.12

이틀에 한번씩 포스팅이 쉬운게 아니구나라는 것을 느끼는 요즘이다.


거의 매일 야근이다 보니 집에가면 만사가 귀찮아 진다.

아이패드에서라도 작성해야 하는데, 집에가면 아이패드는 애들 차지가 된다.

그게 끝나면 안사람이 사용하고..


회사에서만 사용하게 된는듯..

그나마 회의 시간에 노트 대신 사용하고.. 중간중간.. 메일 확인하고..

덕분에 아이폰의 사용시간은 줄어드는듯하다.


아이패드는 한번 사볼만한 아이템인 듯 하다..



참고로 오늘은 하드복사중..  하드 하나가 맛탱이가 가서 클론 장비 빌려와서 작업중.. 1TB이다 보니 시간이 좀 걸릴듯.하네..

위에서 시킨일도 많고.. 에고.. 어떤것부터 처리해야 할지 적고 시작해야 겠다.



'일상다반사 >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쁜 나날들  (0) 2012.05.24
바쁜 나날들과 아이패드..  (0) 2012.05.16
간만의 포스팅..  (0) 2012.05.12
쏘울 차량번호 변경하다..  (2) 2012.03.2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