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리뷰하게 된 제품은 레오파이라는 물놀이 튜브이다. 사실 이 제품을 도아님의 블로그에서 처음으로 보았다.
그 때 보면서 이 제품이 있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던 제품이었다.

그 제품이 2010년을 맞이하여 좀 더 발전된 모습으로 다시 돌아왔다. 이전 제품과 가장 큰 차이는 버클의 추가가 아닐까 싶다.
시즌 1의 제품의 리뷰들을 보았을때 양 팔을 끼고 있다가 빠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그것 레오파이 시즌 2에서는 그 생각을 버클이라는 간단한(?) 아이템을 덧붙여서 그 불안함을 해소해 주고 있다.


이번에 받은 제품은 빨강과 검정 중 검정색 제품이었다. 제품 구성은 아래와 같이 버클과 레오파이 2개의 단촐한 구성이다. (뭐 튜브 제품에 별다른게 없겠지만.. ) 포장은 잘 되어 있는 편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50.0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공기 주입기로 주입하고 나며 다음과 같이 상당히 길쭉한 2개의 파이가 나오게 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50.0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Not defined | Pattern | 1/60sec | F/2.8 | 0.00 EV | 50.0mm | ISO-2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버클을 사용하지 않아도 될 듯 하지만, 공기압 덕분에 잘 착용하지 않으면 빠지게 된다. 이럴때 필요한 것이 버클이다.

아래 그림은 우리 아이들이 버클을 착용하고 찍은 사진이다..(요즘 이사준비 때문에 물놀이를 가지 못했기 때문에 실내 사진으로 찍었다. 이사가 끝나는 대로 바다로 가서 다시 찍은 사진을 올릴 생각이다.)


아이들이 착용했을 때 헐겁지 않을까 생각되었는데, 버클의 길이 조정이 가능해 헐겁지는 않았다.

이 정도면 보조 기구가 아니라 메인 기구가 될 듯 하다.

마지막으로 우리 아이들이 레오파이를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모습을 아래에 첨부해 올려 본다.


총평

누군가 나에게 튜브를 추천하라고 한다면 주저없이 레오파이 시즌 2를 추천할 것이다.

편안하고 다용도로 사용이 가능하며 안전성 면에서 뛰어난 제품이라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한가지 아쉬운 점은 간단한 설명서라도 넣어주었으면 좋았을 듯 싶다.

처음 버클을 설치할 때 몇 번을 끼웠다 빼었다 하는 수고를 덜기 위해서라도 말이다.

오래간만에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제품을 리뷰하게 되었다.

예전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책을 리뷰한 후에 한동안 아이들을 위한 리뷰가 없어서 아이들이 기다리는 눈치였다. 
그러다가  이번에 피스카스 가위를 리뷰하게 되었다.
전면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8.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포장은 꼼꼼하게 되어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8.0 | 0.00 EV | 50.0mm | ISO-1100 | Flash did not fire

4세 이상이니까 우리나라로 하면 5세 이상라는 소리..


위의 사진에서 보듯 포장은 낱개로 하나씩 포장 되어 있다. 종이 박스를 사용하지 않고 전면은 투명 플라스틱으로 붙여 놓아서 제품의 색상을 확인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다. 하지만, 장점이자 단점인데 너무 단단하게 포장이 되어 있어서 처음 뜯는데 조금은 어려웠다.아마 부모님의 힘을 빌지 않으면 아이들이 처음에 떼어내기에는 조금 힘들듯 싶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8.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벌어진 모습. FISKARS 마크가 새겨져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8.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뒤쪽(?)에는 마크가 없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8.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끝이 뭉툭해서 찔려서 다침 염려가 줄어들듯..

한쪽면에 FISKARS의 마크가 레이져로 음각으로 새겨져 있고 손잡이 부분은 특유의 모양이 양각으로 되어 있다. 손잡이의 장식은 다른 가위와는 조금은 다른 모습이다. 가장 중요한 부분이 이 손잡이 부분이다. 다른 가위와 다르게 손잡이 부분의 구멍이 3개가 있는것을 알수가 있다. 어른이 사용할때는 조금은 불편한 모습일 수 있다.(아마 습관때문일듯..) -설명서에서처럼 손가락이 다 들어가지 않아서 인듯 싶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8.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기존 안전 가위보다 조금은 작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8.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벌어졌을때의 모습

현재 사용하고 있는 가위와 비교한 모습이다. 기존 가위들보다 조금은 작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현재 사용하는 가위는 전체가 프라스틱으로 되어 있고, 피스카스 가위는 손잡이 부분만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는것을 볼수가 있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을 수 있겠지만. 

기존 가위가 움직일때 부드러운 편이었는데, 이 가위는 조금은 뻑뻑한 느낌이 드는 가위이다. 윤활제를 발라 주니 조금은 부드러워 졌지만, 아이들이 사용한다는 제품이니까 처음부터 조금 더 부드러웠으면 좋았을 듯 싶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8.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가위가 손에 맞는거 신기한 듯..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3sec | F/8.0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다른 가위보다 잘 되는데.


오늘도 아이들이 모델로 나서 주었다. (오늘은 모델겸 리뷰어이다.. 아이들의 가위이다보니 내 사용 느낌보다 아이들의 느낌이 중요하다.)
아이들이 사용해 본 결과, 아이들이 기존 가위보다 더 좋아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기존 캐릭터 가위를 너무나 좋아했었는데, 이 가위가 더 편하다고 한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까. 이번 주말에는 나가서 피스카스 가위를 하나 더 사와야만 될 거 같다.

평점 : 4.9 / 5.0 (약간의 뻑뻑함이 있어서... 조금 더 부드러웠으면.. 만점이었을듯..)

이제 월드컵이 한달도 남지 않았다.

조만간, 붉은 티가 다시 잘 팔릴거라는 예상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다.
그러면서, 이번에 두개의 월드컵 티셔츠 리뷰를 하게 되었다. 리뷰 순서는 티셔츠가 도착한데로 하기로 했다.
이번 리뷰가 그래서 두번째로 도착한 월드컵 티셔츠 두번째 리뷰이다.

이번 티셔츠는 형지몰닷컴에서 19,900에 판매 되고 있는 티셔츠이다. 하지만, 이 티셔츠의 품질은 그 이상의 가치를 한다고 볼 수 있다.

첫째, 박스티가 아닌 부분부분 잘라서 만든 기능티라는 점이다. 박스티보다 입었을때 조금 더 편하다는 점에서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둘째로 COOL MAX 소재를 사용해 더운 여름날 응원에 조금 더 힘을 낼 수 있도록 하였다. 6월쯤 응원할 때는 무척이나 더울 듯 한데 COOL MAX 소재의 옷은 더위를 조금은 날려줄 듯 싶다.(통기성이 좋아서 땀도 덜 나고 빠른 배출이 가능하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400 | Flash did not fire

COOL MAX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LOGO

셋째로 태극기와 우물정자를 사용한 디자인은 조금은 국가대표와 같이 한다는 느낌을 갖을 수 있을 것 같다. (이상하게 태극기를 갖고 있으면 웬지 나도 국가대표가 된듯하다. 특히 외국 나가서 태극기를 보면 어찌나 반갑던지..)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정품 인증 마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400 | Flash did not fire

우리의 태극기..


이번 형지그룹에서 나온 티셔츠를 전반적으로 보면 이쁘지만, 조금은 혼란스런 느낌이 든다. 우물정자가 좋아 보이기도 하지만, 조금은 어지럽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넘 혼란스러운 정도는 아니다..)

하지만, 2만원에서 100원 빠진 가격에 이정도 품질이라면 하나쯤 장만해서 이번 월드컵 거리 응원에 나서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오늘도 모델로 나서준 우리 작은 딸.. 하지만.. 여전히 포즈는 취해주지 않는다.. 자기 멋대로의 포즈.



  1. Favicon of http://um0119.tistory.com BlogIcon Design_N 2010.05.23 15:22 신고

    너무 귀엽네요^^ㅋㅋㅋ

우연히 참여하게 된 이번 이벤트이다. 솔직히 옷에 대한 리뷰는 처음이라서 조금은 망설이기도 했다.
하지만, 어차피 하는거 그냥 하고.. 좌우지간... 아래에 리뷰는 시작된다..
(참고로 또 다른 월드컵 티셔츠도 리뷰하게 되었다. 처음에는 두 제품이 비슷하게 도착했기 때문에 두 제품을 비교하는 리뷰를 할 까 했으나, 각 제품을 만든 회사에 대한 예의가 아닌 듯 싶어 이렇게 따로따로 리뷰하기로 했다.)


이번 티셔츠는 조금은 고급스런 이미지가 난다.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삼선이 들어가는 아디다스 제품이고(어차피 판매는 안 된다고 하니까. 그런면에서 조금은 덜 상업적이긴 하지만.. 하지만, 이 제품도 ) 전체적으로 옷의 질감이 고급스럽다.

이 옷감의 재질은 흔히 볼수 있는 폴리에스텔재질이다. 하지만.. 그것만이라면 리뷰하는건 재미가 없을듯..
CLIMALITE 라는 아디다스에서 개발한 원단 기술에 의해 상당히 고급 스럽다. 인터넷을 찾아보니, 온도를 낮추기 보다 보온의 기능이 조금 더 있다고 한다. 아마 이번 월드컵이 대부분 밤에 중계 되는 것을 조금은 고려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잠시 가져봤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자세히 보면 이 티셔츠는 한국산이다. 흔히 저급으로 취급되는 중국산이나 동남아쪽에서 만든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900 | Flash did not fire

택 전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100 | Flash did not fire

택 후면


이번 티셔츠의 가장 큰 특징은 문자의 발광 부분과 문구가 한글로 되어있나는 점이 아닐까 싶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발광 전 이미지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발광 후 이미지


위의 사진을 보면 알겠지만.. 플래시를 터트리고 안 터트리고의 차이가 확연히 보인다. 아마 야간 응원시 이 티셔츠를 입고 찍으면,  조금은 사진빨이 조금은 낫지 않을까 싶다.(혹은 모델보다 티셔츠가 돋보일 수도 있다.)
그리고, 기존의 월드컵 응원티가 모두 영문이었다는 점이 조금은 불편했는데 이제서야 한글 응원티가 있어서 좋은 것 같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번 티셔츠를 받고 나서 세탁을 한 번 해보았는데, 물빠짐이나 줄어듬 이런 것은 없었다. 옷의 재질이 폴리에스텔 계열이라서 그럴 수도 있지만.. 일반 싸구려 막 티하고는 차이가 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2002년에 한참 유행하던 티셔츠 중 일부는 한 번 세탁하고 나면 물빠지는 제품도 있었다. )

이번 티셔츠에 대한 전반적인 느낌은 상업적인 냄새가 나지만, 무료로 제공한다는 점에서는 괜찮은 아이디어 같다.(이번 티셔츠는 아디다스와 에스케이텔레콤의 광고를 간접적으로 해주는 셈이다..) 그래도 무료로 괜찮은 품질의 제품을 리뷰해 볼 수 있어서 괜찮은 아이디어 같다.

아래 사진은 우리 아이들에게 입혀(?) 놓고 찍은 사진들이다.. 전체적으로 이런 느낌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
아마 대부분 사이즈에 맞게 리뷰를 해보겠지만, 나의 모델들은 모델료가 전혀 없는 우리 아이들이 항시 대기하고 있다.(포즈 취하는건 거의 불가능이라 편한대로 하라고 하고 찍는다..)
난 누구게요..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이건 윙크가 아니야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눈감고 웃기..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포토제닉은 티셔츠?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이쁘게 찍어줘..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fired, auto mode, return light detected

  1. 김명유 2010.05.13 21:30 신고

    축구 안 좋아해서 패쓰~~~

    야구나...게임이 더 정신건강에 이로울듯...ㅋㅋㅋ


이번에 리뷰하게 된 책은 요즘 한참 인기있는 아이폰에 관한 책이다.
우선 이 책에 대한 기본 정보부터 보면 다음과 같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표지를 보면 이책만 보면 바로 만들수 있을것 같은 느낌이다.



● 리뷰
 처음 이 책을 받고서 난 느낌은 만만할거 같다였다. 만만할거 같다는 것이 쉽다는 것이 아니라, 이 책을 보면 곧바로 아이폰 개발에 뛰어 들수 있을거 같다는 느낌이었다.(개인적으로 얇은 책을 좋아하는 편인데, 이책은 프로그래밍 책 치고는 얇은 책에 속하는 편이다.)

 하지만, 책을 펴고 하나씩 살펴보면서 그리 만만한 책이 아니라는 것을 느낄 수가 있었다. 
 현재 아이폰 개발을 하고 있는 개발자들의 개발하면서 노하우가 들어 있다보니 기본 배경이 없으면 이해하기도 어렵고, 특히 Object-C나 아이폰SDK를 모르는 상태에서는 접근하기가 쉽지 않을듯 싶다.(관심이 있어서 Object-C를 조금 봐 둔것이 도움이 되긴 했다.)

 프로그래밍 서적이 대부분 입문서가 아닌 이상 필요한 부분 먼저 보게 된다. (필자도 마찬가지지만..)
이 책도 그런 책이라고 보면 된다. 관심있는 부분부터 보게 만들어져 있다. 하지만, 하나하나의 섹션이 각각의 필자가 있다보니 책의 일관성면에서는 조금은 떨어진다고 볼 수 있다.. 앞장에서는 이런식의 전개가 되었는데.. 다음 장에서는 다른 식의 전개가 되다 보니 조금은 혼동이 일어난다..

하지만 개발 노하우라든지..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니.. 이럴때는 이렇게 해결하는 하나의 방법이 적혀있는 부분은 전체적으로 같은 구조이다.. 아이폰 개발에 어느정도 익숙한 사용자라면 상당한 도움이 될 듯 하다..


-- 아래는 책의 일부분을 사진으로 대체..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560 | Flash did not fire

각 섹션은 실제 프로그램을 한 사람들의 소개와 그들의 개발하면서 겪었던 노하우가 적혀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50 | Flash did not fire

내용을 보면 풍부하게 그림과 함께 표시 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2.0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실제 프로그래밍을 하는 듯한 느낌을 갖게 한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2.0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소스 코드도 적절히 포함 되어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2.0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중간중간 이런식의 상세 설명부분도 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Shutter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2.0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뒷표지의 모습은 일반 기술서적과 비슷하다.



● 리뷰를 마치며..
실전 프로젝트 개발서라고 해서 이 책을 보면 개발에 조금 더 다가설 수 있을거라는 기대를 안고 책을 리뷰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 책은 초보자가 보기에는 조금은 어려운 책이다.
Object-C나 아이폰 SDK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가 없다면 보기가 참 어려운 책이다.(OpenGL 같은 조금은 어려운 분야까지 안다면 이 책의 활용도는 무척이나 넓어진다.

이 책은 아이폰 개발에 조금은 익숙하면서 조금은 더 높은 활용과 최적화를 원하는 사람들에게는 좋은 참고서가 될 듯 하지만,
초보자에게는 조금은 아니 조금 많이 어려울 듯 싶은 책이다.


● 책정보
서명 : iPhone Advanced Projects : 아이폰 개발자를 위한 실전 프로젝트 개발서

저자 : 요아김 본도 외 11인 지음, 우정은 역 ( 번역서)

발행: 2010년 04월

출판사 : 한빛미디어(주)

페이지 : 468쪽 

ISBN : 978-89-7914-737-7 

난이도 : 중급 


평점 : 3.7 / 5.0 (초급자를 조금만 더 염두에 두었으면 조금 더 좋지 않았을까..)


뮤비를 리뷰해보긴 처음이다..

월드컵이 얼마 남지 않아서 인지..이런 리뷰도 다 있구나 싶다..

월드컵 응원가는 전반적으로 신나서 흥분시키는 것이 대부분이었던것을 보면 이번 뮤비는 좀 새로웠다. 
물론 신나는 부분이 있긴 하지만, 처음부터 신나는 것은 아니다..



지금껏 숨겨놨던 붉은 기운을 다시 끌어올리자는 이번 뮤비이다.

싸이가 제대한뒤 김장훈과 계속 한 팀으로 활동하는데, 지난 월드컵에서 월드컵 특수(?)를 누렸던 두 가수가 이번 뮤비에서 합쳐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중국집 배달부로 변신한 김장훈과 회사원 싸이의 모습에서 삶에 치여 사는 평범한(?) 우리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코믹성을 가하기 이해 오버스러운 면도 있다.)

재미와 월드컵 붐을 일으키려는 것을 하나에 담으려다 보니 좀 억지스러운 면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재미있고.. 조금은 가슴 설렘이 다가온다..

이 두가수의 바램처럼 우리 월드컵 팀도 국민의 염원을 받아서 국민이 원하는 16강 이상의 힘을 발휘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뮤비는 아래를 보시면 된다.



아래는 이 뮤비에 대한 뉴스엔 기사이다.. 

가수 김장훈과 싸이가 2010 남아공 월드컵을 맞아 '월드컵 응원송'을 공개한다. 
가요계 절친 콤비 김장훈과 싸이는 오는 6월 남아공 월드컵을 맞아 대한민국 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거리 응원의 감동을 재현하기 위해 신곡 '울려줘 다시 한번'을 발표했다.
'울려줘 다시 한번'은 지난 2002년 월드컵 4강신화를 달성한 대표팀에 대한 전국민적 성원과 감동을 다시 느끼고자 하는 희망을 담은 곡으로 싸이가 작사, 작곡을 맡았으며 김장훈이 가세해 파워풀한 보컬을 선보였다. 누구나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멜로디의 강력한 비트가 가미됐다. 
최근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2002년 거리 응원의 동지였던 김장훈과 싸이가 냉면집 배달원과 무능한 직장인이 돼 하루하루를 힘들게 살아가는 모습이 코믹하게 담겨있다. 2002년 당시 거리응원을 주름잡던 김장훈과 싸이가 8년이 지난 현재, 각각 냉면 배달부와 샐러리맨으로 일상에 찌들어 있는 모습을 통해 '반전'의 열망을 표현했다. 
김장훈은 "바쁜 일상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들이지만, 이번 2010년 6월 만큼은 예전의 열정을 다시 한번 살리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싸이는 "이번 노래를 시작으로, 시민들과 축구팬들의 뜨거운 열정에 우리도 함께 할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뉴스엔 박세연 기자]  박세연 psyon@newsen.com


  1. Favicon of http://tradition.tistory.com BlogIcon 피오나신랑 2010.04.08 15:36 신고

    2002년의 감동을 이번 월드컵에서도 느끼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처음으로 소설을 리뷰해 보았다. 사실 처음에 리뷰 신청할때는 장편소설이라는 말을 못 봤다.(이건 실수인듯)
재테크 책인줄 알고 받았는데, 받아보니 소설 책이었다.

그런데, 이 책은 재미가 있었다. 부동산에 대해서 요즘 재미를 조금씩 느끼고 있었는데, 그 재미를 더욱 더 재미있게 하는 책이었다.
부동산을 통해서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찾아가고 해결책(?)을 나름대로 제시하고 있었다.

표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내집 마련의 여왕 표지


상단의 장편 소설이라는 제목을 빠트리고 겉표지만 봐서는 부동산 책 같아 보인다.. 하지만, 그것은 잠깐만의 생각일 뿐...
조금은 긴 서문을 읽다보면 이 책을 읽는건 금방이다.. 가끔씩 지루해 지는것 같을때가 있지만,  그건 잠시일뿐이다..

인쇄 품질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인쇄 품질 - 뒷면이 조금 보이는 정도.. 가독성면에서 문제 없음


부동산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이런 소설을 만들어 낸다는 자체에 작가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다. 어떻게 보면 딱딱하고 재미없는 소재인데.. 소설의 힘을 빌어서 부동산을 조금은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만들수 있게 만들었다.
제 4장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내부 삽화


 이 책의 조금 아쉬운 점은 좀 너무 픽션적이지 않나 싶다. 너무 우연적인 요소가 많다. 부동산이라는 소재를 가지고 글을 쓰려고 하다보니 어쩔수 없다고 해도. 조금은 과장스럽지 않나 싶다. 

하지만, 누군가 부동산에 대해 조금 쉽게 다가서고 싶다고 한다면 이 책을 추천하고 싶어지는 책이다. 

평점 : 4.12 / 5.00 

책정보
저자 : 김윤영  출판사 : 자음과 모음
344쪽 l A5 l ISBN-10 : 8957074740 l ISBN-13 : 9788957074749                                                   

목차

다소 긴 작가의 말

제1장
부동산과 상상력 /슈뢰딩거의 고양이 / 내 생애 첫 임장 / 커다란 꿀밤 나무 밑에서 / 코스톨라니의 달걀 / 

제2장
내 형제의 집은 어디인가 /아를의 노란 집

제3장
추억을 돌려드립니다 / 호수가 있는 풍경 / 초원의 빛

제4장
피아노치기 좋은 집 / 아파트 공화국 / 소울하우스

제5장
북촌 가는 길 / 서울의 달  / 눈을 본 적이 있나요

제6장
가을이 오면 / 보물찾기 / 귀환 / 내 집 마련의 여왕

작가의 말

  1. Favicon of http://inkcoffee.tistory.com BlogIcon 잉커 2010.03.15 18:11 신고

    내용은 좋은데 너무 우연이라는게 많긴 하더군요.. 전 그점을 놓쳤네요 ^^; 트랙백 남깁니다 :)

  2. 송영민 2010.04.12 10:40 신고

    이름없이 양심적으로 남을 도와가며 살거나 피해주지않고 사는 따뜻한 사람들이 조용히 지켜보고 있읍니다. 이러한 사람들과 대화하고 사랑하려고 해보세요. 그리고 진실을 알기위해서는 부단한 노력을 해야합니다.

 위드 블로그에서 처음으로 테마 카테고리에서 리뷰하게 된 제품이다.
처음으로 테마 카테고리라 큰 기대를 안고 리뷰를 시작하게 되었다.

제품을 받고 나서 포장을 뜯고 찍은 사진이다. 
나무 특유의 냄새와 야릇한(?) 향기가 느껴졌다.  
부분부분 옹이가 많이 있는 것이 조금 마음에 걸리기는 하지만... 우선 설치하기로 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50.0mm | ISO-640 | Flash did not fire

집에 나무 벽이 없는 관계로 콘크리트 벽을 뚫어야만 했다. 
콘크리트 벽을 뚫어본 사람은 알겠지만.. 이게 참.. 생각대로 잘 되지 않는다.
일요일 낮에 시작했지만, 소음은 장난이 아니었다.. 
옆집에서 찾아 오지 않았기에...(항의하지 않은 이웃들에게 감사를...)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설치하기 전에.. 사진들을 찍어 놓고 보니... 그런대로 괜찮아 보인다.. 하지만.. 저 고리는.. 조금 아닌 듯 싶다..

아주 가벼운 인형들밖에 못 올릴듯 싶다.. 어차피 포인트 용으로 쓰라고 되어 있기에.. 설치하기로 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8 | 0.00 EV | 50.0mm | ISO-1100 | Flash did not fire

나사못과 벽에 고정용은 정확히 6개씩 들어있다.. 
1~2개의 여분을 주었으면 좋을텐데 하는 생각이 든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8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벽에 설치하고 나서 찍은 사진이다..  벽에  낙서한듯이 코디를 해 보았다.. 
그런데.. 아랫부분이 약간 삐뚤게 설치가 되었다.. (역시 벽에 구멍을 내는건 힘들다..)
이미 벽에 설치한것이라 옮기기가 조금 그래서 그냥 사진을 찍었다..


총평
  처음 받아본 선반이었는데.. 일반 벽에 고정해서 쓰기에는 부족하다..
받침대를 좀더 튼튼하게 만들거나.. 보조 고정 장치가 필요할 듯 싶다.
다음 제품에서는 이보다는 좀 더 튼튼한 선반으로 만들었으면 한다..


평점 : 2.1 / 5.0

  1. Favicon of http://exceltong.tistory.com BlogIcon 엑셀통 2010.03.22 06:48 신고

    그렇죠..뭔가 아쉽죠..공감합니다.

● 리뷰를 시작하며

 처음으로 음반을 리뷰하게 되었다..
 음악을 듣는걸 좋아했지만.. 리뷰하기에는 아직 부족하다고 느껴서 그 동안 리뷰 신청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번 도전해 보자는 마음으로 음반 리뷰를 신청하였고, 조금은 낯설은 시모의 앨범을 리뷰하게 되었다.,
(참고로 이번 리뷰는 설날과 겹치는 바람에 음반은 조금 늦게 도착하였다..)



● 앨범 소개 

앨범의 전체적 이미지 컷이다..
번역 오리지널 가사집, 번역 가시집, 이벤트 알림장이 씨디와 함께 푸짐하게 들어있다.


음반은 아래와 같이 16곡이 담겨 있다..
01. 関白
02. DRIVE
03. a love story
04. マタアイマショウ
05. ルパン・ザ・ファイヤー
06. Cry Baby
07. Fly Away
08. 軌跡 (Kiseki / 궤적)
09. MOTHER
10. Honey Honey feat.AYUSE KOZUE
11. Continue
12. My ANSWER
13. 不景気なんてぶっとばせ!!
14. キミヲワスレナイ feat.AYUSE KOZUE 
15. 心の声 feat.AZU 
16. Hey Boy,Hey Girl feat.BoA


● 감상평

01. 関白
이런류의 음악을 나는 좋아한다. 예민의 "아에이오우"나 MC몽의 "사랑해" 같이 아이들의 목소리가 들어간 노래를 무척이나 좋아한다.. 왠지 깨끗해 지는 느낌이랄까..  편하게 듣기에 좋은 곡이다..

02. DRIVE

사랑얘기를 드라이브에 표현한 노래이다.. 조금은 듣기가 어려운 듯하지만.. 무난히 듣기 괜찮은 곡..
근데.. 왜 난 이노래에서 룰라가 생각났을까..

03. a love story

스페인 음악 느낌이 나는 곡.. 반복적인 리듬이 귀에 자꾸 맴돌게 한는 곡임..
크라잉 랩 같기도 하지만... 조금은 차이가 느껴진다..

04. マタアイマショウ

힙함으로도 애절함이 느껴지는 곡.. 좀 시험적인 느낌이 드는곡임..
멜로디는 너무나 듣기 좋음..

05. ルパン・ザ・ファイヤー

루팡 더 파이어..
신난다.. 자꾸 듣게 된다.. 약간의 중독성이 있는 노래.. 자꾸 듣게 되는 곡.
루팡이 절로 생각 나게 만드는 노래.. 만화를 돋보이게 하는 곡임..

06. Cry Baby

짱구의 주제가.. 얼마전 짱구 작가가 이세상을 달리해서 인지 주의 깊게 듣게 되었다..
희망을 노래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좋은 느낌의 곡...

07. Fly Away

시작은 미약하지만... 바로 신나게 바뀌는 곡.. 재밌는 곡임..
그런데.. 어디서 많이 듣던 곡 같은데.. 잘 모르겠음...

08. 軌跡 (Kiseki / 궤적)

이쁜 곡.. 그냥 듣고 있으면.. 누군가를 그리워 지는 곡..
(머리가 절로 아래 위로.. 전형적인 힙합곡임..)

09. MOTHER

GOD의 어머님께와 싸이의 아버지가 생각나게 한다..
일본이나 우리나라나 어머니에 대한 사랑은 모두 같은듯...

10. Honey Honey feat.AYUSE KOZUE

약간은 닭살스런 노래.. 그래도 유쾌하게 들리는 곡...
난 아직도 이런 노래가 좋은걸 보면.. 아직은 어린걸까..

11. Continue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을 샘플링한 곡...
샘플링이 잘 되어 있는곡이어서.. 인상 깊은곡임..

12. My ANSWER

내 대답은... 인생은 천천히 가는거야.. 
그래.. 이 노래 좋다...

13. 不景気なんてぶっとばせ!! 

불경기는 날려버려.. 
불경기가 이 노래에 날아갈까? 들어보면 괜찮다.. 

14. キミヲワスレナイ feat.AYUSE KOZUE 

천공의성 라퓨타 메인 테마를  샘플링한곡.. 너무 좋아하는 곡을 이쁘게 샘플링해서 맘에 드는곡...

15. 心の声 feat.AZU 

시작은 흑인랩같은 느낌.. 
하지만... 반복 되는 멜로디가.. 귀에 계속 멤도는 곡..

16. Hey Boy,Hey Girl feat.BoA

보아의 목소리가 너무나 인상 깊은곡..
시모의 목소리를 보아의 피쳐링이 더욱 돋보이게 해준다..


● 총평

 이 음반을 리뷰하기 위해.. 열흘간 시간이 날때마다 이 음반만 들었다.
한번 듣고 작성하는 것보다는 일주일 이상은 들어야 음반의 느낌을 전달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들어서였다.
이 열흘이 넘는 동안 이 음악의 즐거움과 새로움에 빠져 들게 되었다.
 
모든 음악가가 그렇겠지만. 각 곡마다.. 아티스트의 정성이 들어갔음이 느껴지는 음반이었다. 음반을 채우기 위한 노래가 아니라는 느낌이 강한 앨범이었다.
음반 자체가 베스트여서 그런지.. 이 음반은 너무나 권하고 싶은 앨범이다..

일본 힙합이 궁금한 사람은 꼭 이 앨범을 들어봤으면 한다.

표지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보기에도 독서기 같다.


이번에 리뷰하게 된 책은 독서기이다. 상당히 유명한 블로거의 책이라는 점에서 흥미를 갖게 되었다. 그만큼 글에 사람들에게 인정을 받았다는 것이니까.(사실 이 책을 읽기 전까지는 윤미화님을 전혀 몰랐다.. ㅠㅠ)

이전에 읽었던 독서기와 뭐 다르겠어 하고 책장을 넘겨갔다.  이전에 읽었던 다른 독서기는 책의 요약본이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는데, 이번 독서기는  기존 독서기와는 다르게 작가의 생각이 조금 더 들어가 있어서 괜찮은 듯 싶다.

보통 책 소개하는 책들의 대부분은 한쪽으로 치우치는 경향이 많다.. 책의 요약본처럼 전 내용을 아주 짧게 줄여서 빨리 읽도록 하는 책과 혹은 작가의 생각이 너무 많이 들어가서 정작 내가 작가가 소개하는 책을 읽었나 싶을 정도의 헷갈리게 하는 책..

그런데, 이 책은 적당히 책의 줄거리와 작가의 생각이 들어가 있다..
작가의 독서할 때 에피소드도 하나의 읽는 재미다.. 나도 저 책을 읽었을때 어떤 일이 있었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각 단락에서 소개할 책들을 나열하고 있다..



자신이 읽은 책을  한국문학, 외국문학, 고전/해석, 인문/사회, 인물/평전, 환경/생태, 문화/예술, 역사/기행, 만화/아동 편으로 나누어서 소개 하고 있다. 너무 포괄적으로 다룬것처럼 보이지만,  작가의 넓은 독서 습성을 알 수 있다.(잡식성인 나와 비슷하다는 느낌도 받을 수 있는 책이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80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8 | 0.00 EV | 50.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읽은 책에 대한 표지와 독서기..



나도 잡식성으로 책을 읽는 편인데, 더 많은 책을 읽은 작가를 보니 나도 더 많이 책을 읽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요즘 들어서는 일 때문인지 기술 서적을 많이 보게 된다.) 그리고, 하루에 한 권씩 읽기는 힘드니까.. 일주일에 한권씩이라도 꾸준히 읽어야 겠다는 생각이 들게 하는 책이었다.

이 책은 다른 사람은 어떤 책을 어떻게 읽고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싶은 사람에게는 필독서가 될 듯 싶다.
그리고, 어떤 책을 사기전 참고서로도 권해 주고 싶다.

책의 평점 : 4.1 /  5.0
                  (전반적으로 좋았으나 뒷면의 내용이 가끔씩 글자가 겹쳐 보여서 조금은 불편했다.)

  1. Favicon of http://whitewnd.tistory.com BlogIcon Whitewnd 2010.01.06 03:18 신고

    아는 만큼 보인다고, 책을 읽으며 글쓴이가 겪은 사유과정을 보면 책 하나를 봐도 많은 세상을 만난다는 말이 맞습니다.
    책을 잘 못읽는 사람에게 소개해주고 싶은 태도이지만, 그런 분들은 오히려 무슨 얘기인지 못알아들을 확률이 높으니 (..)
    제가 읽고 그분들에게 풀어서 설명해주어야겠습니다.

    (라는 마음으로 리뷰를 적었습니다. 문체에 대한 투정이 더 많지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